UPDATED. 2022-09-24 03:00 (토)
류현진, "득점 지원 덕에 자신감 갖고 던져"
상태바
류현진, "득점 지원 덕에 자신감 갖고 던져"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3.2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팅리 감독, "류현진 좋았지만 불펜은 불만족"

[스포츠Q 민기홍 기자] 2014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등판해 시즌 첫 승을 거둔 류현진(27·LA 다저스)이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기분이 좋다. 하지만 5이닝밖에 던지지 못해 아쉽다”는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2014 MLB 정규리그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동안 2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과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류현진의 경기 후 인터뷰를 실었다. 류현진은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고 경기를 평하며 “직구가 좋았다. 동료들이 득점지원을 많이 해줘서 자신감을 갖고 경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 류현진이 23일 호주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등판해 공을 뿌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다저스 타선은 이날 1회초부터 점수를 뽑아줬을 뿐만 아니라 류현진에 마운드에 있는 동안 5점을 지원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이 정말 좋았다”며 호투한 선발투수를 칭찬했다. 반면 불펜 투수들에 대해서는 “7명의 투수가 나서 마지막 4이닝을 던져야 했다”며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다저스의 불펜은 류현진이 내려간 6회말부터 8회말까지는 1점으로 잘 막았지만 9회말 4점을 내주며 결국 마무리 투수인 켄리 젠슨까지 올려야만 했다. 매팅리 감독은 이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표현으로 불펜진의 분발을 촉구했다.

매팅리는 류현진의 발가락 부상에 대해서는 “주루 플레이 중 다쳤는데 큰 부상이 아니다”라며 우려를 잠재웠다. 류현진은 3회말 중전안타로 출루한 뒤 디 고든의 우중간 2루타 때 3루까지 달리다가 경미한 발톱 부상을 입었다.

매팅리 감독은 “시리즈에서 2경기를 이겼다. 미국으로 돌아가도 긍정적일 것”이라며 호주에서의 2연승에 대해서는 만족했다.

호주 2연전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다저스는 31일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페넌트레이스 세 번째 경기에 나선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