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류중일 "3연패 기쁨 내려놓겠다", 김시진 "단디 하겠다"
상태바
류중일 "3연패 기쁨 내려놓겠다", 김시진 "단디 하겠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3.2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구단 감독들 일제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 전해

[스포츠Q 민기홍 기자] 24일 이화여대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는 프로야구 9개 구단 감독들이 모두 나와 저마다 우승을 향한 목표를 밝히며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감독들 모두 “새 시즌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며 “기대해달라.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통적인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 우승팀 삼성 류중일 감독은 “통합 3연패의 기쁨을 내려놓고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선에 서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오승환과 배영섭이 빠진 자리는 안지만과 정형식이 잘 메워줄 것”이라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도 드러냈다.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류중일 삼성 감독은 "통합 3연패의 기쁨은 잠시 내려놓겠다"며 "새 마음으로 출발선에 서겠다"고 밝혔다.

아쉽게 지난해 준우승에 그친 두산 송일수 감독은 통역을 통해 일본어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하는 야구”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한 키 플레이어로 홍성흔과 이용찬, 오재원을 꼽았다.

LG 김기태 감독은 “지난해 4강에 가겠다는 약속을 지켜서 영광스러웠다”면서 “올해는 더 높은 곳을 향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아쉽게 고배를 든 넥센 염경엽 감독은 “선수들이 하고자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해줘 희망적”이라면서 “넥센만의 즐겁고 재미난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롯데 김시진 감독은 색다른 소감을 전했다. 마이크를 잡고 롯데팬에게 "시범경기는 전부가 아니다. 준비하는 과정에 불과했다”라고 말하며 “단디 하겠다”라는 부산 사투리로 이색 출사표를 던졌다.

SK 이만수 감독은 ‘큰 나무 혼자서 숲을 이루지 못한다’는 말로 각오를 대신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SK의 4강이 어렵다고 이야기하는데 ‘SK 투게더’라는 슬로건으로 똘똘 뭉쳐 좋은 성적을 낼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외부 FA의 영입으로 전력이 급상승한 NC 김경문 감독은 “선수층이 두꺼워졌다. 감독이 경기운영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라면서 “한국 프로야구에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당찬 목표를 내세웠다.

▲ [스포츠Q 이상민 기자] 9개 구단 감독들이 24일 오후 이화여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 나와 2014 시즌을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 같은 자리에서 우승 후보로 꼽혔다가 8위로 미끄러진 KIA 선동열 감독은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선 감독은 “새로운 구장에서 팬 여러분과 가을야구를 즐길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2013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화 김응용 감독은 “할 말이 많지 않다"면서 "최선 다하겠다. 많이 응원해달라”는 짧은 말만 남겼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