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0:41 (토)
KT&G ESG경영, 숲조성‧환경봉사 CSR
상태바
KT&G ESG경영, 숲조성‧환경봉사 CSR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10.0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KT&G가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탄소 중립에 기여하고자 강원도 대관령에 ‘탄소중립상생숲’을 조성한다.

KT&G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6일 ‘KT&G숲 1호’ 현판식을 진행했다. 올해 국가숲길 1호로 지정된 대관령숲길 내 선자령 인근에 위치하며, 이달부터 1.5ha(약 4500평) 규모로 조성된다.

숲 조성에 필요한 묘목은 KT&G 임직원 참여로 마련된다.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에 참여한 뒤 인당 1그루씩 적립하는 방식이다. 9월부터 모집을 시작해 1000그루가 확보됐다. 플로깅은 KT&G의 친환경 캠페인 ‘필(必)그린’ 2단계 활동으로, 전국 각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KT&G는 "친환경 경영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으로 인식하고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KT&G 임직원 봉사단은 이미 2007년부터 15년간 환경정화 봉사 2125건을 실시한 바 있다. 전국 단위로 매주 2~3회 봉사활동을 펼친 셈이다. KT&G 본사, 영업기관, 제조‧원료본부 직원들이 전국 각지의 거리 환경 개선, 해변가 쓰레기 줍기 활동 등으로 자연환경 살리기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KT&G 제공]
[사진=KT&G 제공]

이밖에 KT&G는 2011년부터 거리 환경 개선을 위해 공항, 역 등 교통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흡연시설 설치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설치된 흡연시설은 총 400여 곳에 달한다. 또 흡연시설 설치가 어렵고 꽁초 투기가 잦은 장소에는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을 지원하고 있다. KT&G는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전국에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 약 100여 개를 설치한 바 있다. 

해양 생태계 보호 활동도 연중 활발히 진행 중이다. 부산·경남지역에서 해변 쓰레기 수거활동과 수중 정화활동을 총 13차례 진행했다. KT&G 상상마당을 통해 업사이클링 전시회도 지속적으로 열어 환경보호 메시지 전달에도 힘쓰고 있다. 

KT&G 관계자는 “이번 대관령 숲 조성과 플로깅 등 환경 캠페인과 해양 정화활동 등을 통해 친환경 ESG(친환경·사회적·지배구조 개선)경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온난화 방지와 생태계 보호, 환경문제 해결 등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