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1:02 (수)
영화 '초록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상태바
영화 '초록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10.1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CGV아트하우스상을 수상하며 개봉 지원금 1000만 원을 받았다.

CJ CGV는 "지난 14일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시상식에서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을 CGV아트하우스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왼쪽부터) 조진호 CJ CGV 콘텐츠기획 담당, 윤서진 감독 [사진=CJ CGV 제공]
(왼쪽부터) 조진호 CJ CGV 콘텐츠기획 담당, 윤서진 감독 [사진=CJ CGV 제공]

 

CGV아트하우스상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한국독립장편영화 중에서 소재와 주제, 형식 면에서 참신하고 도전적인 시도를 보여준 작품에 수여한다. 올해 ‘CGV아트하우스상’에 선정된 윤서진 감독의 장편 데뷔작 ‘초록밤’은 세 들어 사는 집을 곧 나가야 하는 처지에 놓인 원형의 가족이 오랫동안 왕래가 없었던 할아버지의 장례를 치르게 되면서 벌어지는 문제와 갈등을 담았다. 윤서진 감독은 영화 ‘매미’로 지난 2019년 제36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조진호 CJ CGV 콘텐츠기획 담당은 “흔히 생명력을 상징하는 초록의 이미지를 가족의 죽음으로 인한 어둡고 공허한 감정을 표현하는 장치로 활용해 눈길을 끈다”며 “담담하면서도 독창적인 시선을 보여준 ‘초록밤’에 아트하우스상을 수여한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2011년부터 매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상 시상을 통해 한국독립영화의 발전과 활성화와 신진 인력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2011년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지슬’, ‘한공주’, ‘꿈보다 해몽’, ‘꿈의 제인’, ‘소공녀’, ‘메기’, ‘찬실이는 복도 많지’, ‘좋은 사람’ 등 유수의 작품들이 역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