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6 19:04 (일)
CGV, 패스트오더 '미리구매' 서비스 전국 확대
상태바
CGV, 패스트오더 '미리구매' 서비스 전국 확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11.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GV가 팝콘과 스낵을 미리 구매하고 원할 때 픽업할 수 있는 '패스트오더'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CGV는 "‘미리구매’ 기능을 추가한 패스트오더 서비스를 전국 CGV로 확대 운영한다. 패스트오더를 통해 전국 CGV에서 ‘지금주문’, ‘미리구매’,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4일 밝혔다.

CGV는 매점 제품 주문을 위해 현장에서 줄 서서 기다리는 번거로움을 줄이고자 2019년 매점 주문 모바일 앱 서비스 패스트오더를 도입했다. 지난 10월에는 패스트오더 이용객들의 목소리와 니즈를 반영해 개발한 ‘미리구매’ 서비스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한 달간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사진=CJ CGV 제공]
[사진=CJ CGV 제공]

 

CGV에 따르면 새로워진 패스트오더 ‘미리구매’ 기능을 통해서는 고객의 현재 위치와 상관없이 추후 방문할 극장으로 주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에 운영했던 패스트오더의 ‘지금주문’ 기능은 고객이 있는 곳으로부터 5km 이내 반경의 CGV로 주문 가능하며, 모바일 앱에서 결제하는 즉시 매점으로 전송돼 20분 내에 픽업이 가능했다.

‘미리구매’는 모바일 앱에서 결제 후 7일 이내로 픽업을 희망하는 시간에 맞춰 주문 전송을 클릭하면 미리 결제한 상품을 현장에서 바로 수령할 수 있다. 주문 전송을 클릭하기 전까지는 모바일 앱에서 자유롭게 결제 취소가 가능하다.

CGV 패스트오더에서 결제와 동시에 20분 내로 픽업을 원하면 ‘지금주문’을, 결제는 미리 하고 픽업은 나중에 하고 싶다면 ‘미리구매’를 선택하면 된다. 매점 딜리버리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이연선 CGV 모바일기획팀장은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다양한 주문 방식을 제공하고, 상황에 맞게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패스트오더 기능을 강화했다”며 “극장을 자주 찾아주시는 관객들이 영화를 보다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한 추가 서비스도 추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CGV는 언택트 시네마의 일환으로 모바일 앱과 키오스크를 통해 구매한 매점 상품을 비대면으로 수령할 수 있는 ‘픽업박스’와 ‘픽업트레이’ 도입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픽업박스’는 CGV여의도, 논산, 구로, 연남에서 ‘픽업트레이’는 CGV왕십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