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5:41 (수)
CJ CGV, 3분기 영업손실 775억원… 실적 개선 기대
상태바
CJ CGV, 3분기 영업손실 775억원… 실적 개선 기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11.0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 CGV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621억원, 영업손실 775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CGV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3분기에도 어려움을 겪었지만, 위드코로나로 진입하고 있는 터키 및 중국의 회복세와 유럽과 북미의 4DX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4.4%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국내는 물론 CGV가 진출한 모든 국가에서 지속적인 비용 절감과 운영 효율화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실이 줄어들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는 설명이다.

 

[사진=CJ CGV 제공]
[사진=CJ CGV 제공]

 

CGV에 따르면 우선 한국의 경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한 893억원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와 비슷한 43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분기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영업시간 제한 등 많은 타격을 받았지만, 의미 있는 성과도 거뒀다. 극장업계는 총 제작비의 50% 지원이라는 승부수를 띄워 '모가디슈'와 '싱크홀'의 개봉을 이끌어냈고, 각각 361만명과 219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코로나19 영향에서 회복세에 접어든 중국은 7월 홍수로 인한 자연재해로 국가적인 애도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실적 회복이 다소 주춤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6% 증가한 512억원을 기록한 반면, 영업손실 173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영업 재개와 함께 위드코로나 정책이 시행된 터키에서는 2019년 대비 분기별 관객수가 61%까지 회복되면서 매출 127억원, 영업손실 39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3분기 극장 영업이 중단된 베트남에선 매출 9억원과 영업손실 54억원, 인도네시아에선 매출 5억원과 영업손실 51억원을 기록했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포디(4D)플렉스는 북미와 유럽 등 해외 극장 대부분이 운영을 재개함에 따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2억원 개선되며 손익분기점에 근접하는 성과를 올렸다. 3분기에는 ‘블랙위도우’, ‘정글크루즈’,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등 포디엑스(4DX)에 특화된 할리우드 콘텐츠가 개봉하면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6% 증가한 138억원, 영업손실은 2억원을 기록했다.

CGV는 "4분기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로 확산되고 있는 ‘위드코로나’ 정책 시행에 따라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에서는 11월부터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었고, 상영관 내에서 팝콘이나 핫도그 등 음식물을 먹을 수 있는 ‘백신패스관’도 일부 운영되고 있다. 또한, 극장 영업이 중단되었던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는 10월부터 단계적인 영업 재개가 이뤄지고 있다.

콘텐츠적인 측면에서도 4분기에는 풍성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할리우드 영화인 ‘이터널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매트릭스: 리저렉션’의 글로벌 흥행이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10월 들어 자국 콘텐츠의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허민회 CJ CGV 대표는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정책 변화에 맞춰 시장 정상화를 위해 더욱 적극 대응하겠다”며 “양질의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수급하기 위한 체계를 갖추고, OTT에서 경험하지 못한 차별적 경험 및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