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08:05 (목)
황재균 강백호도 철벽, KT 빈틈이 없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상태바
황재균 강백호도 철벽, KT 빈틈이 없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11.1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척=스포츠Q(큐) 글 안호근·사진 손힘찬 기자] 평균 4.3득점. 뛰어나다고 볼 수 없는 화력에도 KT 위즈가 3연승으로 우승을 눈앞에 뒀다. 강력한 선발과 탄탄한 수비 야구로 두산 베어스에 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강철 감독이 이끄는 KT는 17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2021 신한은행 SOL(쏠) KBO(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7전4승제) 3차전에서 3-1로 이겼다.

이날도 KT는 3득점에 그쳤지만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철통 수비로 1점만 내주며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KT 위즈 3루수 황재균이 17일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안정적인 수비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리즈 돌입 전부터 선발의 힘에선 KT 우위가 점쳐졌다. 두산은 포스트시즌 내내 사실상 최원준, 곽빈 2인 체제로 버텨왔고 에이스 아리엘 미란다가 합류한다고 하지만 3차전 선발이 예상돼 KT가 훨씬 여유롭게 마운드를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됐다.

뚜껑을 열어보니 KT 선발의 힘은 기대이상이었다. 윌리엄 쿠에바스가 7⅔이닝 1실점, 소형준이 6이닝 무실점, 데스파이네가 5⅔이닝 실점 없이 버티며 나란히 선발승을 따냈다.

다만 수비에선 두산이 앞설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두산은 국가대표 출신 야수들이 즐비하고 백업들의 수비력도 탄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7경기를 치르고 온 피로감 때문일까. 1차전부터 허경민과 김재호의 결정적인 실책이 승부를 갈랐고 공식적인 실책은 아니어도 불안함을 나타내는 장면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KT는 달랐다. 양 코너 내야수 황재균(34)과 강백호(22)의 수비 안정감은 크게 떨어졌다. 각각 올 시즌 실책 16개와 19개를 범했다. 3루수 황재균은 1차전 막판 쉬운 팝업 플라이를 놓치며 불안함을 보이기도 했다. 

4회초 더그아웃 쪽으로 향하는 강승호의 파울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낸 강백호.
호수비를 펼친 강백호(왼쪽에서 2번째)와 격려하는 동료들.

 

박경수(37)가 앞장섰다. 2차전엔 결정적인 수비 하나로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이날도 몸을 날리는 ‘2익수(2루수+우익수)’ 수비와 과감한 송구 등으로 데스파이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노장의 투혼에 감명 받은 걸까. 황재균과 강백호도 연이은 호수비를 뽐냈다. 2차전에서도 안정감 넘치는 수비로 병살타 4개를 만드는데 일조한 둘. 이날 황재균은 2회말 1사 강승호의 강한 타구를 깔끔하게 잡아냈다. 강백호는 4회 강승호 타구 때 더그아웃 담장 위로 몸을 던져 잡아내 동료들과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5,6회에도 황재균은 까다로운 땅볼 타구를 가벼운 발놀림으로 깔끔하게 처리했고 강백호는 8회 2사 1루에서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빠른 타구를 가볍게 잡아내 이닝을 마무리시켰다.

이강철 감독은 경기 후 “집중력 있는 수비가 좋았다. (황)재균이가 잘 움직여줬다”고 평가했다. KT ‘강철 수비’는 투수들에게도 믿음을 심어주고 있다. 승리 투수 데스파이네는 “내야수들이 완벽한 수비를 해줘 스트라이크 던지는 것만 생각했다. 잘 던지면 알아서 막아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고척스카이돔은 국내 유일 돔구장으로 인조잔디 구장이다. 타구 속도도 더 빠르고 유독 땅도 단단해 땅볼 타구 처리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이 감독은 “수비 코치와 의논했는데 펑고를 칠 때 빠른 타구를 주문했다”고 전했다. 강백호에 대해서는 “타격도 그렇지만 수비 쪽에서 10월 쯤 좋은 장면들이 몇 번 나왔다. 본인도 많이 생각하는 듯하다. 수비 위치가 좋아졌고 타격도 좋게 연결되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박경수가 불의의 부상을 당했으나 KT 선수단의 자신감은 넘친다. 황재균은 "백업 선수들이 충분히 공백을 메워줄 것"이라고 믿음을 보였다.

 

주장 황재균은 “작년 포스트시즌을 하며 내야 수비 중요성을 깨달았고 큰 경기에선 홈런이나 수비 실책으로 흐름이 넘어가는 게 많아 박기혁 수비 코치님께서 이를 강조하셨다”며 “내야수들도 수비에서 실수만 안 나오면 점수를 안줄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가 집중해주면 된다는 얘길 많이 했다. 그게 호수비가 많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규리그 우승을 이뤄내고 충분한 휴식을 한 것도 약이 됐다. 황재균은 “휴식이 확실히 도움이 된 것 같다. 쉬면서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선발이 든든히 버티니 불펜 투수들의 부담도 적다. 마운드의 효율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평소보다도 더 탄탄한 내야수비까지 더해지니 웬만해선 실점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자신감까지 더해진다. 3경기 두산에 단 4점만 내줄 수 있었던 비결이다.

3차전 종아리 부상으로 교체된 박경수가 4차전엔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공수에서 핵심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 이강철 감독은 이날 박경수 대신 투입된 신본기에 대해 “경험 있는 선수”라며 믿음을 나타냈고 황재균은 “정말 컨디션 좋은 선수가 빠지는 건데 백업 선수들이 충분히 공백을 메워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의기투합해 잘 마무리해야 할 것 같다. 팀이 더 뭉쳐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두산은 가을만 되면 기적을 써내곤 했다. 아무리 불리한 상황에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던 팀이다. 그러나 KT를 보면 그 희망이 사그라진다. 좀처럼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약점으로 평가받던 수비까지 완벽해진 KT의 우승 꿈이 현실화돼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