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18:22 (수)
남양유업 ESG경영, 새활용 미디어 클래스 '그린 크리에이터' 동참
상태바
남양유업 ESG경영, 새활용 미디어 클래스 '그린 크리에이터' 동참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11.20 0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남양유업이 새활용 미디어 클래스 ‘그린 크리에이터’ 참여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소재 제공 등 지원에 나섰다.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운영하는 그린 크리에이터는 환경에 관심이 많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새활용과 자원순환 등 환경에 대한 교육과 함께 영상 미디어 교육을 접목한 미디어 클래스다. 

아이들은 해당 클래스를 통해 플라스틱 문제를 인식하고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등 친환경 활동에 대해 배운다. 또 새활용 관련 영상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보면서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환경 문제에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된다. 

남양유업은 19일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을 위해 업사이클링 제품 ‘PLA-X 패키지’와 '초코에몽' 제품을 지원한다. PLA-X 패키지는 남양유업에서 현재 진행 중인 친환경 캠페인 ‘Save the Earth’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새활용 제품"이라고 전했다.

[사진=남양유업 제공]
[사진=남양유업 제공]

PLA-X 패키지는 친환경 가위와 플라스틱을 모으는 미니 반납함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미디어 클래스 참여 학생들에게 교육 소재로 제공된다. 학생들은 PLA-X 패키지를 통해 직접 플라스틱을 모으고 일상생활 속 자원순환 캠페인 활동을 경험해 본다. 

남양유업은 민관 협력을 통해 지난해부터 친환경 캠페인 ‘Save the Earth’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캠페인 활동을 통해 소비자들이 직접 보낸 일상생활 속 플라스틱 빨대와 뚜껑을 수거 중이다. 이렇게 수거된 플락스틱들은 소재은행에 기부돼 PLA-X 패키지를 포함해 다양한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탄생한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우리 아이들이 환경에 대해 더 배우고 알아갈 수 있는 서울새활용플라자 미디어 클래스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서울새활용플라자와 꾸준한 협업을 통해 친환경 활동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새활용 미디어 클래스 그린 크리에이터는 지난 13일 시작해 내달 4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온라인 형태로 진행되며, 클래스 참여 어린이가 직접 새활용 관련 영상을 만들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