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04 (금)
KT&G, 친환경 캠페인 '필(必)그린' 프로젝트 성료
상태바
KT&G, 친환경 캠페인 '필(必)그린' 프로젝트 성료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1.24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KT&G 임직원이 참여해 생활 속에서 친환경 활동을 실천하는 ‘필(必)그린’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업사이클링(Upcycling‧새활용)’을 통해 얻은 수익금을 환경교육센터에 기부했다. 

KT&G는 24일 "이는 ‘필(必)그린’ 세 번째 활동 결과물로 버려지는 폐현수막에 디자인을 입혀 새활용하고, 만들어진 제품을 판매해 그 수익금을 환경교육과 연구사업에 쓰일 수 있도록 기부하는 선순환 캠페인으로 기획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T&G 임직원들은 전국 각 기관에 보관 중인 폐현수막을 자발적으로 수거하고, 회사는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 ‘큐클리프’와 협업을 통해 파우치를 제작한 뒤 온라인 바자회를 열어 기부금을 모금했다.

이는 사내 환경보호 공모전에서 채택된 아이디어가 실제 기부 활동으로 이어진 사례로, 친환경을 생각하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더해져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냈다.

[사진=KT&G 제공]
[사진=KT&G 제공]

‘필(必)그린’은 지구 환경보호를 위해 ‘반드시’ 이행해야 할 활동이면서, 직접 참여해 그 변화를 느낀다는 ‘Feel’의 의미를 담고 있다. KT&G 임직원들은 지난해 텀블러 사용 캠페인을 시작으로 플로깅(Plogging), 업사이클링(Upcycling) 등 3단계에 걸친 프로젝트에 동참하며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해왔다. 

첫 번째 활동으로 사무실 내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기 사용을 권장하는 ‘용기가 필요해’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들의 친환경 인식을 높였다. 두 번째로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활동을 통해 참가자 한 명당 나무 1그루씩 매칭해 강원도 대관령에 ‘탄소중립상생숲’을 조성하는 데에도 기여했다.

KT&G 관계자는 “필(必)그린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과 ESG경영에 대한 구성원들의 친밀감과 공감대를 높이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환경경영 비전인 ‘GREEN IMPACT(그린 임팩트)’ 확산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