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20:03 (일)
컬리, 애그 테크 기업 '록야' 100억 투자
상태바
컬리, 애그 테크 기업 '록야' 100억 투자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4.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농식품 스타트업 록야에 대한 지분 투자를 완료했다. 록야의 농업분야 혁신역량과 컬리의 플랫폼을 연결해 신선식품 유통은 물론 농업 전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려는 목적이다. 

컬리는 29일 "이번 록야 투자를 통해 농산물 종자부터 신선식품까지 통합적인 농산물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 신선한 우수 농산물을 더욱 빠르게 조달할 계획"이라며 "스마트팜 등 선진화된 농업 기술을 활용, 신선식품 품질 관리 수준도 높이게 된다"고 밝혔다.

투자금은 100억 원으로, 컬리는 록야의 인공지능(AI) 기반 농산물 가격 예측과 자사 판매 데이터를 결합해 농산물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컬리는 "그동안 자사는 온라인 판매가 어려웠던 신선식품 유통 영역에서 정확한 판매량 예측, 풀콜드체인 구축, 배송기간 및 폐기물 최소화 등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한 근본적 혁신을 이뤄냈다. 그 효용은 농식품 생산자의 실질 소득 증가로 이어졌다. 생산자들은 이전에는 기대하기 힘들던 신선식품 전국 판매 기회를 얻었고, 컬리의 직매입에 힘입어 계획 농업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돌아봤다. 

[사진=컬리 제공]
[사진=컬리 제공]

록야는 2011년 설립된 농업 유통분야 최초의 벤처기업으로 주사업인 농산물 유통 외에도 종자개발과 판매, 농산물 가격 예측 데이터 플랫폼, 그린 바이오 사업 등 다양한 '애그 테크(Ag-tech: Agriculture(농업)과 Technology(기술)의 합성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약 60여 종 농산물을 계약 생산, 유통하고 있으며 탄탄한 산지 네트워크와 풍부한 농산물 유통 데이터를 자랑한다. 

권민수 록야 각자대표는 “컬리는 고객이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만족스러운 구매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신선식품 유통의 새 장을 열었다”며 “컬리처럼 농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명확한 비전, 혁신적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이 미래 유통 비즈니스 중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록야는 2018년부터 마켓컬리에 입점해 5년째 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컬리의 주요 파트너다. 지난 4월 기준으로 컬리에 상품 100여 개를 공급하고 있다. 입점 이래 지난해까지, 마켓컬리에서 연평균 3배씩 매출 성장을 이뤘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록야는 농산물도 균일한 품질과 안정적인 가격을 실현할 수 있으며, 믿고 구매할 수 있음을 보여준 대표적인 애그 테크 기업”이라며 “양 사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농촌, 그리고 생산자와 상생을 통해 동반 성장을 이뤄가고 국가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