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20:03 (일)
넥슨, 1분기 아쉬움 속 찾은 희망은?
상태바
넥슨, 1분기 아쉬움 속 찾은 희망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5.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넥슨의 1분기는 아쉬움과 희망이 공존했다. 대표 IP(지식재산권) ‘던전앤파이터’를 바탕으로 2분기 반전에 나선다.

넥슨(일본법인)은 12일 자사의 2022년 1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9434억 원, 영업이익은 11% 감소한 3992억 원이었다.

넥슨은 ‘FIFA 온라인 4’와 ‘서든어택’ 등 주요 PC 온라인 게임들의 기록적인 성과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성공적 론칭,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와 동남아 등 기타 지역 ‘메이플스토리’ IP(지식재산권)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망치를 달성했다.

[사진=넥슨 제공]

 

먼저 인기 온라인 축구 게임 FIFA 온라인 4는 신규 클래스 업데이트와 시즌 별 접속 및 게임 플레이와 연계한 대규모 보상 이벤트를 상시 진행해 유저들의 지속적인 호응을 얻으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온라인 FPS(1인칭 슈팅) 게임 서든어택은 독보적인 라이브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즌의 확장형 ‘서든패스’를 선보이며 9분기 연속 두 자릿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3월 국내에 출시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수동전투를 내세우며 PC 원작의 호쾌한 액션성을 모바일로 완벽하게 구현해 출시 당일 이용자 100만 명 접속 달성과 함께 양대 마켓 인기 및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안착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중국 지역의 실적 턴라운드와 큰 폭의 동남아 등 기타 지역의 매출 성장 역시 자사의 1분기 실적에 기여했다.

[사진=넥슨 제공]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는 지난해 8월부터 시스템 개편, 캐릭터 레벨 확장 등 현지 이용자들을 위한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해왔으며 지난 1월 진행한 춘절 대규모 업데이트가 좋은 평을 얻으며 반등에 성공, 중국 지역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상승했다.

2분기 전망은 더 좋다.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77% 증가한 2218~2700억 원 수준. ‘FIFA 온라인 4’와 중국 던전앤파이터도 1분기에 이어 성장세를 유지해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동남아 등 기타지역은 메이플스토리와 메이플스토리M의 선전으로 전년 대비 42% 성장했다. 메이플스토리는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신규 직업 출시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해 글로벌 IP로써 영향력을 더욱 확장했다. 이와 더불어 메이플스토리M도 지난해 3분기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자사 포트폴리오의 지속적인 개선이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과로 연결됐다”며 “올해와 내년까지 대규모 신작들의 출시가 예정돼 있는 만큼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넥슨은 대전 격투게임 ‘DNF Duel’, MMORPG ‘HIT2’, 3인칭 슈팅 게임 ‘아크 레이더스’, 글로벌 멀티 플랫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연내 출시 준비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