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22:02 (목)
올리브영, 글로벌몰 구매 분석 "K뷰티 다양화"
상태바
올리브영, 글로벌몰 구매 분석 "K뷰티 다양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6.1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올리브영이 글로벌몰 이용객의 장바구니를 살펴본 결과, 이전까지 부동의 1위 인기 품목이었던 마스크팩을 넘어 선크림, 쿠션, 에센스 등을 찾는 이들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글로벌몰의 고객 구매 데이터 분석 결과를 16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글로벌몰에서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간 대규모 정기 할인 행사인 올영세일을 진행했다. 글로벌몰은 해외 150여 개국에서 한국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는 ‘역(逆) 직구’ 플랫폼이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올리브영에 따르면 이번 세일에서는 마스크팩에 집중됐던 구매가 기초화장품과 색조화장품 전반으로 확대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진입장벽이 낮은 마스크팩으로 한국 화장품을 경험한 고객이 K뷰티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구매가 확장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인기 상품 순위도 지난해와 확연히 달라진 양상을 보였다. 세일 기간 매출액을 기준으로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라운드랩 자작나무 선크림’으로 나타났다. 2위와 3위는 ‘라네즈 네오 쿠션’과 ‘아이소이 블레미쉬 세럼’이 차지했다.

기초화장품의 매출 비중이 높지만 색조화장품에 대한 관심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세일 기간 카테고리별 매출을 살펴보면, △베이스 메이크업(+184%), △아이 메이크업(+153%), △립 메이크업(+141%) 모두 지난해 6월 세일과 비교해 매출이 급증했다.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기대감에 전 세계적으로 색조 중심의 화장품 소비가 본격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글로벌몰 매출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세일 기간 글로벌몰 주문액은 지난해 6월 세일 대비 125% 가량 증가했다. 특히 현지 외국인 고객의 구매가 늘면서 교민 고객의 구매액을 크게 웃돌았다. 또한 매출 상위 10개 브랜드 중 9개가 라운드랩, 클리오, 메디힐, 닥터지, 코스알엑스, 롬앤 등의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색조화장품을 중심으로 국내 화장품 수출이 회복세에 접어든 동시에, 마스크팩으로 대표되던 K뷰티 라인업과 인기 브랜드가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신호”라면서 “앞으로도 K뷰티 성장 기회 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