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01:46 (수)
SPC 파리바게뜨, 말레이시아 진출 “할랄시장 본격 공략”
상태바
SPC 파리바게뜨, 말레이시아 진출 “할랄시장 본격 공략”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06.2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말레이시아에 진출한다. 본격적으로 할랄시장을 공략하는 셈이다. 

SPC그룹은 20일 "말레이시아 제2의 도시 조호르바루에 할랄인증 제빵공장 건립에 착수하는 동시에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인 버자야푸드그룹(BERJAYA FOOD)과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SPC그룹은 말레이시아를 동남아와 중동을 아우르는 할랄(HALAL) 시장’진출의 전진기지로 삼아 세계 인구의 24%를 차지하는 19억 무슬림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PC그룹의 글로벌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허진수 사장은 “말레이시아에 글로벌 할랄 공장을 건립해 2500조 원(2조 달러)에 달하는 세계 할랄푸드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라며,“앞으로도 과감한 투자를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빈센트 탄(왼쪽부터) 버자야그룹 회장,
시드니 키스 버자야푸드그룹 CEO, 허진수 SPC그룹 사장,
하나 리 파리바게뜨 동남아지역 총괄 CEO. [사진=SPC그룹 제공]

SPC그룹은 2030년까지 동남아 시장에 600개 이상의 점포를 오픈하고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파리바게뜨의 8번째 해외 진출국인 말레이시아는 아세안(ASEAN)을 대표하는 경제대국 중 하나로 국교가 이슬람교인 대표적인 할랄 시장이다.

특히, 공장이 건립되는 조호르바루의 산업단지 누사자야테크파크(NTP, NUSAJAYA TECH PARK)는 싱가포르 국경에 인접해 있으며, 탄중펠레파스 항구와도 가까운 요충지로 동남아 전역과 중동까지 효율적으로 물류 이송이 가능하다.

SPC 조호르바루 공장은 약 400억 원을 투자해 대지면적 1만6500㎡, 연면적 1만2900㎡ 규모로 건립되며, 2023년 6월 준공 예정이다. 빵과 케이크, 소스류 등 100여 품목 생산이 가능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SPC그룹이 이미 진출한 국가들을 비롯해 향후 진출 예정인 중동 국가 등 세계 할랄시장에 제품을 공급하는 생산 거점이 될 예정이다.

한편, 파리바게뜨 동남아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파리바게뜨 싱가포르 유한회사는 말레이시아 유력 기업인 버자야그룹의 계열사 버자야푸드와 합작법인 버자야파리바게뜨를 설립하고, 올해 말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파리바게뜨를 오픈할 예정이다.

버자야 룹은 부동산, 유통·식품, 호텔·리조트 등 여러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유력 기업으로 현지에서 스타벅스, 세븐일레븐, 케니로저스 로스터스, 졸리빈 등 다양한 식품유통 브랜드들을 운영하고 있다.

시드니 키스 버자야푸드그룹 CEO는 “글로벌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말레이시아에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말레이시아 시장에 노하우를 가진 버자야푸드와 파리바게뜨의 우수한 제품과 브랜드 파워가 만나 말레이시아 고객들에게 최고의 미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PC그룹은 2012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 이래 현재 싱가포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북미에서는 미국 시장 100호점 돌파와 캐나다 시장 진출을, 유럽에서는 영국 진출을 앞두고 있고, 중국에서는 적극적인 가맹사업을 펼치는 등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