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11:14 (일)
CJ제일제당 대표가 여성단체서 상받은 까닭
상태바
CJ제일제당 대표가 여성단체서 상받은 까닭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06.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CJ제일제당이 여성 고용 창출과 양성평등 문화 조성에 기여한 성과를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

27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최은석 대표는 전날 전문직여성한국연맹(BPW Korea)이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최한 BPW 골드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 

전문직여성세계연맹(BPW International)은 1930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창립됐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두고 110여개 회원국을 보유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단체 중 하나다. UN 경제사회이사회(ECOSOC) 1급 자문 단체이기도 하다. 국내에서는 1993년 BPW 골드어워드를 제정, 사회 각 분야에서 여성 지위를 향상시키고 여성에게 균등한 기회를 부여해 남녀차별구조를 타파한 최고경영자나 단체 등에게 상을 준다. 

최은석 대표(가운데). [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최 대표는 미래지향적 리더십으로 기업경영전반에 걸쳐 양성평등 문화를 실천하는 한편, 다양성∙공정성∙포용성(DEI)을 강조하며 남녀 차별 없는 업무 환경을 조성해 여성권익 향상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고 분석했다. 

또 "여성 고용을 확대와 여성 승진 비율 향상 등 성별을 가리지 않는 적극적인 인재 기용 성과도 인정받았다"며 "CJ제일제당의 여성 임원 비율은 25.3%로 업계 최고 수준이며, 여성 중간관리자 비율도 43.3%로 매우 높다. 지난해에는 김소영 ANH사업본부장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해 이사회의 다양성 강화와 함께 전문성도 높였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CJ제일제당은 여성 임직원의 원활한 임신∙출산∙육아를 돕는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자녀와 함께 출퇴근하며 걱정 없이 업무에 임할 수 있는 직장 어린이집 ‘CJ키즈빌’이 대표적이다. 재택근무 상시화∙선택근무제 및 유연근무제 도입∙집에서 가까운 사무실로 출근할 수 있는 거점오피스 운영 등을 통해 일과 삶의 균형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최은석 대표는 "CJ제일제당은 여성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과 기회 속에서 역량을 마음껏 펼치고 임원과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CJ제일제당이 대한민국 대표 여성 친화 기업으로서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