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21:35 (일)
KT&G장학재단, '가정 밖 청소년' 자립 위해 2억 쾌척
상태바
KT&G장학재단, '가정 밖 청소년' 자립 위해 2억 쾌척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07.0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KT&G가 가정 밖 청소년들의 자립을 위한 장학사업을 시작한다.

KT&G장학재단은 “가정 밖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와 지난 7일 서울 성수동 ‘KT&G 상상플래닛’에서 ‘뉴스타트 장학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가정 밖 청소년은 가정에서 보호와 지원을 받지 못해 생존형 가출을 선택한 위기 청소년을 뜻한다. 지난해 청소년복지 지원법이 개정되면서 집에서 나온 청소년을 일컫는 법률용어가 기존 ‘가출청소년’에서 ‘가정 밖 청소년’으로 변경됐다.

[사진=KT&G 제공]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는 전국 청소년 보호시설로부터 장학금 수혜자를 추천받는다. KT&G장학재단은 추천 인원의 적합성 등을 심사해 장학생 100명을 선발하고 이들에게 8월 중 총 2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KT&G의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 ‘상상스타트업캠프’ 5기에 참여해 우수팀으로 선정됐던 사회적 기업 ‘트레드앤그루브’도 ‘뉴스타트 장학사업’에 동참한다. ‘트레드앤그루브’는 폐타이어를 활용해 친환경 업사이클링 신발을 제조 및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뉴스타트 장학사업’의 장학생들에게 총 300만 원 규모 신발을 전달할 예정이다.

KT&G장학재단 관계자는 “가정 밖 청소년들은 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고 국가의 청소년 자립 지원 제도권에서도 소외되는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의 성장과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뉴스타트 장학사업’을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KT&G장학재단은 KT&G가 ‘함께하는 기업’이라는 경영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2008년 설립한 공익법인으로 교육 소외계층 지원과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한국메세나협회와 함께 매년 문화예술 분야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하며 피아니스트 임윤찬 등 우수한 청소년 예술인 발굴에 기여하고 있다. 재단 설립 이후 작년 말까지 누적 장학금 지원 규모는 375억 원에 달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