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20:50 (목)
CJ올리브영X코트라, K뷰티 구독 '케이박스' 사업 본격화
상태바
CJ올리브영X코트라, K뷰티 구독 '케이박스' 사업 본격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7.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올리브영이 코트라(KOTRA)와 함께 올해 들어 감소세를 보이는 화장품 수출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K뷰티 구독 서비스 ‘케이박스(K-BOX)’를 전 세계 31개국 바이어사(社)에 소개, 1년도 채 안 돼 220건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부터 케이박스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코트라와 함께 K뷰티 세계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케이박스는 K뷰티 신진 브랜드 상품들로 구성한 체험 박스를 뷰티 관련 해외 바이어에게 연 3회 배송, 소개하는 사업이다. 이는 올리브영과 코트라가 지난해 9월 화장품 수출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 사업이다. 양사는 중소기업들이 해외에 보다 쉽게 상품을 알릴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수출 활로를 모색한다는 취지에서 손을 잡았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사진=CJ올리브영 제공]

 

화장품 수출이 역신장하고 있는 가운데에도 케이박스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까지 총 네 차례에 걸친 시범 배송을 통해 68개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의 160개 화장품이 31개국 해외 바이어사를 만났다. 케이박스를 통한 누적 수출 상담 건수는 1년도 채 안 돼 220건을 돌파했다. 성사된 수출 계약 건도 두 자릿수로, 주로 북미권과 유럽, 일본 바이어들의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박스를 통해 선보이는 상품군도 당초 마스크팩과 기초 화장품 위주에서 최근에는 색조와 바디용품, 핸드크림까지 다양한 상품군으로 확대되고 있다. 케이박스는 40여 개의 체험 상품과 함께 각 브랜드 및 상품 소개서, 상품 이해를 돕는 언박싱 영상까지 함께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올리브영은 케이박스 사업 확대를 위해 올해까지 누적 100개의 K뷰티 신진 브랜드를 발굴하고, 코트라는 국가별 수요 분석을 바탕으로 K뷰티에 관심이 있는 해외 바이어 풀을 지속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글로벌 공급망 위기,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수출 산업이 어려움을 맞이한 상황에서, 케이박스가 K뷰티 수출시장의 다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대표 K뷰티 플랫폼인 올리브영과 함께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실장(경영리더)은 "중소 브랜드 발굴과 육성을 넘어, 수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K뷰티 게이트웨이’ 역할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K뷰티 성장 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함으로써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를 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