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20:50 (목)
신한카드 벤처 알카고, 자동차 정비 중개업 본격화
상태바
신한카드 벤처 알카고, 자동차 정비 중개업 본격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1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한카드의 사내벤처가 자동차 정비 중개업에 뛰어든다. 

신한카드는 13일 "사내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Im Ventures’를 통해 선발된 ‘알카고’가 지난 1년간 자동차 정비 중개 시장에서 쌓아 온 경험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알카고는 ‘알아서 카(Car) 고쳐드립니다’라는 뜻이다. 엔진오일, 배터리, 타이어, 브레이크패드 등 각종 자동차 소모품 교환이나 세차, 바이러스 케어 등의 서비스를 간편하게 예약 및 결제 할 수 있는 자동차 정비 중개 플랫폼이다.  

알카고는 자동차 정비 중개 시장에서 ‘쉽고’, ‘싸고’, ‘빠르게’라는 가치에 더해, 정비 영역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고객 ‘신뢰’를 핵심가치로 표방한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애플리케이션(앱) 설치 후 고객의 차량번호만 넣으면 자동으로 해당 차량의 부품 및 견적정보가 디스플레이 되고, 몇 번의 터치만으로 간편하게 예약 및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고, 빠르게 정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신한카드 측의 설명이다.

1800개의 차량 정비 네트워크를 운영중인 ‘마스타자동차’, 수입차 부품 자동화의 선두주자 ‘파트존’과의 업무제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부품, 공임, 운영비 등 모든 가격 결정과정을 고객에게 공개한 점이 특징이다. 알카고는 정비 전 과정을 타임라인으로 제시해 주는데, 이를 통해 정비 사진, 점검 코멘트, 정비내역서, 추가 정비에 대한 견적을 시간 순으로 표시해 줌으로써 고객이 마치 현장에서 정비를 받는 것과 같은 상황을 연출한다. 이 과정에서 교환이 필요한 부분과 비용을 사전에 안내해 고객이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함과 동시에 과잉정비를 사전 차단한다.

알카고는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9월부터 서초점 한 곳에서만 운영하던 정비소 정비를 최근 서울 시내 6개로 확대했다. 하반기에는 전국 50개 이상 정비소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도 시작한다. 먼저 국산차 대상으로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서비스를 진행하고, 추후 수입차도 방문 정비를 받을 수 있도록 제휴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자동차 검사 대행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 가능하다. 알카고 앱을 통해 예약하면 전문적인 대행인력이 차량 픽업부터 검사 및 반납까지 알아서 진행해 준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알카고는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기반 하에 바쁜 일상으로 차량 정비 시간이 부족한 직장인을 위해 개발했다"며 "차량정비 중개 시장에서 편리성, 신뢰성, 혁신성을 모두 담은 새로운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