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여기어때 "동남아는 '풀빌라', 유럽은 '게하'"
상태바
여기어때 "동남아는 '풀빌라', 유럽은 '게하'"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2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해외여행지에 따라 선호하는 숙소의 형태가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풀빌라나 게스트하우스의 경우는 여행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대한민국 대표 종합 여행·여가 플랫폼 여기어때는 "본격적인 해외여행 시즌을 앞두고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2.8%가 해외여행에서 가장 머무르고 싶은 숙박 형태로 ‘호텔·리조트’를 선택했다"고 28일 밝혔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이번 설문조사는 이달 13일부터 24일까지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여기어때 앱 사용자 46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사진=여기어때 제공]
[사진=여기어때 제공]

 

호텔·리조트 이외의 숙소 선호도는 여행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태국, 베트남 등 휴양지가 발달한 동남아 지역 여행의 경우 풀빌라(30.2%) 선호도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았다. 여기어때는 "커플 또는 가족 단위 여행자들이 수영장과 함께 고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반대로 유럽은 게스트하우스(32.4%)의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유럽의 경우, 비싼 숙박비를 고려해 저렴한 숙소를 선택하는 여행자가 많았고, 한곳에 머무르면서 휴식을 취하기보다는 여러 나라를 이동하는 관광 형태의 여행을 즐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엔데믹 이후 첫 해외여행으로 떠나고 싶은 여행지는 일본(21.9%)이 꼽혔다. 다음으로 괌(12.5%)과 태국(10.7%)이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이 잠시 중단된 사이 선호하는 여행의 형태도 크게 달라졌다. 패키지여행을 선호하는 경우는 전체 응답자의 5.2%에 그쳤으며, 자유여행이 80.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올해 해외여행을 언제 떠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4.2%가 12월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11월(20.7%)과 10월(14.7%)이 많았다. 해외여행 계획이 연말에 집중되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63.3%), 여름 성수기 수요 급증으로 인한 비용 부담(42.2%)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총 예산은 1인당 평균 304만원으로 조사됐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엔데믹 이후 자유여행을 원하는 여행자가 많아지면서 여행 스타일에 맞는 좋은 숙소를 직접 찾는 것이 중요해졌다”며 “여기여때도 해외 숙소 예약 서비스를 오픈한 만큼 많은 여행자들이 좋은 해외 숙소를 쉽고 저렴하게 찾아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