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30 11:02 (금)
마켓컬리, 동남아 공략... 싱가포르 1등 플랫폼 발판
상태바
마켓컬리, 동남아 공략... 싱가포르 1등 플랫폼 발판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08.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컬리는 11일 "싱가포르 식품 e커머스 플랫폼 레드마트(redmart)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한국식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레드마트는 2011년 설립된 싱가포르의 1등 온라인 식품 플랫폼이다. 동남아시아 대표 e커머스 기업 ‘라자다(Lazada)’ 그룹 계열사로 12만개 이상의 다양한 식료품을 판매하고 있다. 레드마트의 매출은 최근 6년 간 6배 넘게 성장했다. 자체 브랜드 상품도 400개 이상 운영 중이다. 레드마트 브랜드관에는 울워스, 피카드, 세인즈버리, 모노프리 등 다양한 나라의 대표 유통사 상품이 입점돼 있다. 냉동창고와 저온 배송 차량을 갖춘 풀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주 7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왼쪽), 위 리 라자다 CEO. [사진=마켓컬리 제공]

이번에 레드마트에 입점하는 마켓컬리 상품은 칼국수, 만두, 떡볶이 등 인기 냉동 간편식 44개다. 전주 베테랑 칼국수, 금미옥 쌀 떡볶이, 광화문 미진 메밀국수 등 마켓컬리가 국내 유명 식당·셰프와 공동 개발해 단독으로 선보인 상품들이다. 수출 품목은 싱가포르의 복합적인 식문화를 고려, 시래기 된장국과 같은 한식부터 가리비 바질 페스토 파스타, 트러플 크림 뇨끼 등 서양식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마켓컬리는 "향후 수출 물량과 상품 수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자체 브랜드(PB) 및 단독 판매상품인 ‘컬리온리’를 중심으로, 식품 뿐 아니라 생활용품의 수출도 검토 중"이라며 "싱가포르를 발판 삼아 동남아 다른 국가로의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미식에 대한 관심이 큰 싱가포르에 컬리 이름으로 우수한 K-푸드를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K-푸드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만큼, 동남아 시장에서 우리 식품이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