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20:14 (화)
현진영, 30년 만에 '흐린 기억속의 그대' 저작권 찾았다
상태바
현진영, 30년 만에 '흐린 기억속의 그대' 저작권 찾았다
  • 박영웅 기자
  • 승인 2022.08.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가수 현진영이 30여 년 만에 ‘흐린 기억속의 그대’ 저작권을 찾았다.

11일 소속사 측에 따르면 그동안 현진영은 방송과 여러 매체를 통해 흐린 기억속의 그대에 대해 탁2준2 출신의 이탁과 공동작사, 작곡, 편곡을 했다고 여러 번 언급해왔지만 실상 저작권협회나 음원사이트, 노래방 등에서는 현진영의 이름이 등장하지 않고 이탁의 이름만 표기돼 있었다. 이 때문에 현진영은 '작업에 참여하지도 않고 공동 작업을 했다는 거짓말을 한 것 아니냐'는 오해를 많이 받으며 마음고생을 해왔다. 하지만 이번 저작권자 추가로 30년 만에 자신의 권리를 찾게 됐다.

현재 흐린 기억속의 그대는 음악저작권협회에 작사, 작곡, 편곡에 현진영, 이탁 두 사람 이름으로 정정된 상태다.

[사진=티에스엠 엔터테인먼트]
[사진=티에스엠 엔터테인먼트]

 

앞서 흐린 기억속의 그대는 발표 당시 여러 복잡한 사정으로 이탁 만 먼저 저작권을 등록하게 됐다. 그 당시 현진영은 이탁과 한집에 살았고 몇 년 후에는 I.W.B.H (International World Beat Hip-hop)라는 프로젝트 그룹을 만들고 활동까지 같이 할 정도로 소울메이트 친구 사이가 됐다. 이에 현진영은 언제든 저작권 추가 등록이 가능하다는 생각을 했고 이에 대한 부분을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하지만 I.W.B.H 활동 막판에 둘 사이의 언쟁으로 사이가 멀어지게 됐다. 이후 각자의 사정으로 지금껏 연락이 두절됐다. 하지만 현진영은 최근 어렵게 연락처를 수소문해 탁이를 만날 수 있었고 예전일을 사과했다. 결국 두 사람은 오해를 풀고 저작권 문제도 해결할 수 있었다.

현진영은 "30년 만에 제 권리를 찾은 그 기쁨보다도, 철없던 시절 소울메이트였던 친구에게 상처를 주고도 몰랐던 저의 아둔했던 예전 모습에 대해 많은 반성을 하는 기회가 됐다"라며 "무엇보다도 오랜 친구와 다시 재회하게 된 그 점이 더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흐린 기억 속의 그대는 1992년에 발표된 현진영의 2집 앨범 'New Dance 2'의 타이틀곡이다. 당시 KBS 2TV '가요톱10'에서 총 5주간 1위를 차지했고, MBC '여러분의 인기가요'에서도 9주 연속, SBS '인기가요'에서는 8주 연속으로 정상을 차지한 메가 히트 넘버다. 특히 이 곡은 현진영을 상징하는 대표곡으로 잘 알려져 있다. 저작권 문제를 해결한 현진영은 지난 29일 발매한 자신의 첫 EDM 곡 '어마어마해'를 통해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