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07:30 (토)
이강인 발탁, 벤투도 외면할 수 없었던 천재
상태바
이강인 발탁, 벤투도 외면할 수 없었던 천재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9.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로=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이강인(21·마요르카)이 드디어 축구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게 됐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도 최고 기량을 뽐내고 있는 이강인을 더는 외면할 수 없었다.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1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축구국가대표 9월 친선경기 소집 선수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26명 선수들 면면을 공개했다. 이강인도 지난해 3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벤투 감독의 콜업을 받았다.

오는 11월 개막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소집 전 열리는 마지막 리허설이기에 이번 발탁은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이강인은 오는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 코스타리카전,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 카메룬전에서 기량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이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부름을 받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3일 대표팀 명단발표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이 포함된 26명 명단을 공개했다. [사진=스포츠Q DB]

 

명단 발표를 앞두고 모든 스포트라이트가 이강인 선발 여부에 쏠렸다. 특히 올 시즌을 앞두고 단점이라 꼽혔던 수비 가담과 체력적인 부분을 해결하며 스페인 라리가에서 맹활약 중인 이강인은 리그 5경기에서 벌써 공격포인트 4개(1골 3도움)를 만들어냈다.

월드컵 본선에서 한국은 르투갈, 우루과이, 가나 등 강호들과 상대한다. 이강인의 상대 허를 찌르는 킬러패스와 날카로운 킥을 바탕으로 한 세트피스 능력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등의 득점력을 더욱 배가시킬 수 있다는 기대를 받는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의 재능을 인정하면서도 전술적 이유 등을 꼽아 그동안 그를 부르지 않았다. 그러나 올 시즌을 앞두고 수비 가담력 등을 크게 향상시켰고 벤투 감독으로서도 뽑지 않을 이유가 사라진 상황이었다.

벤투 감독은 “다른 선수들 선발 이유와 같다. 현재 경기력과 컨디션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뽑았다”며 “공격적인 기술도, 판단도 좋은 선수다. 수비 과제를 잘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