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23:50 (금)
CJ제일제당, 하이테크 기반 조직개편으로 미래 내다본다
상태바
CJ제일제당, 하이테크 기반 조직개편으로 미래 내다본다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11.1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CJ제일제당이 고부가가치 미래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CJ제일제당은 13일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하이테크(Hightech) 기반 'FNT(Food&Nutrition Tech) 사업부문'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의 미생물 발효, 균주개발을 비롯한 원천기술 플랫폼 및 생산 인프라 등 차별화 경쟁력에 식품의 마케팅, 품질관리 역량 등 B2C DNA를 결합해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함이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최은석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CEO 레터를 통해 "그룹 4대 성장엔진인 C.P.W.S(Culture, Platform, Wellness, Sustainability) 기반의 미래혁신 성장의 전략방향 아래, CJ제일제당이 크게 도전해 볼 사업분야로 이들 사업 영역을 선정하게 됐다"며 "이들 분야는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만들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CJ제일제당은 식품, 바이오, FNT, Feed&Care의 4개 사업부문으로 재편됐다. 신설 조직의 신임 부문장으로는 바이오∙식품 소재 사업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많은 최해룡 전 HNH사업본부장이 선임됐다.

특히 FNT 사업부문 안에 기획∙운영과 신사업개발부터 마케팅, R&D 조직까지 갖춰, 하나의 사업체로 움직일 수 있게 했다.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장과 트렌드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CJ제일제당은 FNT사업부문을 오는 2025년까지 식품 & Nutrition 분야 토털 솔루션 제공자(Total Solution Provider)로 자리매김하는 노력을 들인다. 원료 경쟁력 강화, R&D 고도화 및 전략적 투자 등에 주력해 올해 연간 약 1조원 수준으로 예상되는 사업부문 매출을 2조원 이상으로 키우는 등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그중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대체 단백의 경우, 이미 제품에 적용중인 식물성 소재 'TVP(Textured Vegetable Protein)' 기술을 강화하고 자타공인 글로벌 최고 수준에 도달한 미생물 발효를 기반으로 새로운 단백질 원료 개발에 나선다. 콩 고기를 비롯한 식물성 단백의 한계(글루텐 부재, 조직감, 냄새 등)를 극복하는 신개념 단백원을 개발,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FNT 사업부문 신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뿐 아니라 '미래에 도전하는 혁신 문화'가 정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 차원의 전폭적 지원도 예정되어 있는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핵심 역량을 조기에 구축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