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20:50 (목)
개최국 불명예, 네덜란드-미국 잉글랜드-세네갈 16강 격돌 [카타르 월드컵]
상태바
개최국 불명예, 네덜란드-미국 잉글랜드-세네갈 16강 격돌 [카타르 월드컵]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11.3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월드컵 역사상 개막전 첫 패배를 겪은 개최국 카타르가 반전을 써내지 못하고 결국 3패로 씁쓸히 대회를 마감했다. 이변 없이 조 선두를 차지한 네덜란드와 잉글랜드는 16강에서 각각 미국과 세네갈을 만나게 됐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이 치러진 30일(한국시간) A조에선 네덜란드와 세네갈이, B조에선 잉글랜드와 미국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반면 카타르는 개막전 에콰도르(0-2), 2차전 세네갈(1-3), 이날 네덜란드(0-2)에도 패하며 각종 불명예 기록을 쓰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카타르 선수들이 30일 네덜란드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패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가장 극적인 드라마를 쓴 건 A조 세네갈이었다. 대회 전 에이스 사디오 마네(바이에른 뮌헨)의 부상으로 걱정을 키웠던 세네갈은 첫 경기 네덜란드에 패하고도 카타르와 에콰도르를 극적으로 잡아내며 2승 1패(승점 6), 에콰도르(승점 4)를 제치고 2위로 토너먼트 라운드로 향했다.

전반 페널티킥 골로 앞서간 세네갈은 후반 22분 코너킥에서 모이세스 카이세도(브라이튼)에게 동점을 허용했다. 득점 선두에 올라 있는 에네르 발렌시아(페네르바체·3골)가 아닌 선수가 골을 넣은 건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6년만이다.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되면 조 3위로 탈락이 확정되는 위기의 순간 팀을 구한 건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첼시)였다. 동점골이 나온지 3분 뒤 프리킥 이후 문전 경합 상황이 발생했고 쿨리발리가 오른발로 침착히 밀어넣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개막전부터 프랑스를 잡아내는 등 이변을 써내며 8강까지 올랐던 세네갈은 20년 만에 16강으로 향하게 됐다.

네덜란드는 카타르를 상대로 단단한 수비를 뽐내는 동시에 코디 각포(PSV 에인트호번)의 3경기 연속골과 프렝키 더용(바르셀로나)의 연속골로 2승 1무(승점 7)을 기록, 조 선두로 16강 무대에 섰다.

반면 개최국 자격으로 처음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카타르는 홈에서 많은 관중들의 일방적 지지를 얻었고 무난한 조 편성을 받았지만 개막전부터 조별리그 첫 경기 개최국 첫 패배를 떠안더니 2차전에서 가장 먼저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개최국 최초 개막 2연패 팀 불명예도 따라 붙었다. 이날 3연패를 당한 카타르는 역사상 최약체 개최국으로 남게 됐다. 종전엔 2010년 대회 개최국으로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남아프리카공화국(1승 1무 1패)이었다.

주장 칼리두 쿨리발리가 결승골을 터뜨린 세네갈은 에콰도르를 제치고 16강에 올랐다. B조 1위 잉글랜드와 격돌한다. [사진=연합뉴스]

 

B조에선 미국이 이란을 1-0으로 잡아내며 1승 2무(승점 5)로 이란(승점 3)을 제치고 2위로 16강행 티켓을 얻었다. 이번 대회 2무만 기록했던 미국은 전반 38분 ‘간판’ 크리스천 풀리식(첼시)의 결승골로 2014년 브라질 대회 이후 8년 만에 다시 토너먼트 라운드로 향했다.

첫 경기 잉글랜드에 대패(2-6)를 당하고도 2차전에서 웨일스(2-0)를 잡아내며 기대를 키웠던 이란은 무승부만 거둬도 16강에 오를 수 있었으나 수비에 중심을 둔 전술을 펼치고도 실점하며 고개를 떨궜다.

잉글랜드는 3차전에서 웨일스와 ‘영국 더비’를 치렀다. 종주국 영국은 월드컵엔 잉글랜드와 웨일스, 북아일랜드, 스코틀랜드로 나뉘어 나서는데 월드컵 본선에서 만난 건 처음이다. 잉글랜드는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환상적인 프리킥골을 시작으로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 다시 한 번 래시포드의 쐐기골로 웨일스를 울렸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9골(2실점)을 몰아친 잉글랜드는 프랑스, 브라질 등과 마찬가지로 짜임새 있는 경기력을 뽐내며 좋은 성적을 기대케 하고 있다.

더불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진표에 2경기가 채워졌다. A조 1위와 B조 2위 네덜란드와 미국은 다음달 4일 0시 토너먼트 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대진표 반대편에 자리를 잡은 B조 1위 잉글랜드와 A조 2위 세네갈은 5일 오전 4시 격돌한다.

다음달 1일엔 C조(오전 4시)와 D조(0시) 경기가 열린다. 폴란드(승점 4)와 아르헨티나, 이란(이상 승점 3)과 멕시코(승점 1)이 맞붙는데 최종전 결과에 따라 어떤 팀도 16강행 티켓을 얻어낼 수 있어 관심을 끈다.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마지막 월드컵 경기가 될지, 아르헨티나를 잡아낸 사우디가 16강에 나설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D조에선 프랑스(승점 6)가 튀니지와, 덴마크(이상 승점 1)가 호주(승점 3)를 만난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진표. [사진=FIFA 인스타그램 캡처]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