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20:50 (목)
운동하는 언니들, 이제는 국제무대서 논다
상태바
운동하는 언니들, 이제는 국제무대서 논다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2.11.3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스포츠, 우리도 할 수 있어!"

운동하는 여성 스타들의 무대가 국내에서 세계로 확장됐다. 여자 축구를 내세운 '골 때리는 그녀들'과 '운동뚱'의 개그맨 김민경이 그 무대에 올랐다.

그동안 월드컵 현장을 방문해 열기를 전하는 것은 이경규, 김성주 등 남성의 몫이었다. 그러나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은 달랐다. 골때녀에 출연하는 조혜련, 이현이, 전미라, 윤태진 등은 카타르 현지에서 직접 대한민국 대표팀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응원했다. 이들의 뜨거운 응원은 중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제공]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제공]

경기를 마친 뒤 조혜련은 "우리 선수들 오늘 너무 너무 잘 싸웠어요. 애국가 부르는데 눈물이"라며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남은 경기도 잘 싸워 주시고 우리 끝까지 응원해요"라고 현장에서 느낀 감동과 진심 어린 응원을 고스란히 전했다. 대표팀의 경기에 눈물을 흘리고 한마음 한뜻이 되는 순간에는 성역이 없었다.

이들은 현장에서 SBS 월드컵 중계팀인 배성재, 박지성, 이승우를 만나는 시간도 가졌다. 첫 경기를 앞두고 긴장해있는 중계팀을 위한 댄스와 웃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골때녀의 카타르 이야기는 30일 밤 9시에 펼쳐진다. 

'운동뚱'으로 운동 재능을 찾은 김민경은 국가대표가 돼 국제 대회에 첫 출전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는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사격 국제 대회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에서 총점 663.2281점을 기록, 여성 선수 중 19위에 올랐다. 총기 소지가 어려운 국가 특성 상 자신의 총이 아닌 타인의 총을 빌려 경기를 해야 했음에도 김민경은 흔들림 없이 제몫을 해냈다.

[사진=김민경 SNS, ‘운동뚱’ 제공]
[사진=김민경 SNS, ‘운동뚱’ 제공]

김민경의 출전 과정 역시 투명했다. 지난 6월 IPSC KOREA(대한실용사격연맹)의 자격 시험을 통과하고 국가대표 선발전을 거쳤다. 운동 시작 약 1년 만에 국가대표가 된 김민경은 "도전이라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래도 해보는 게 후회가 없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가 운동을 시작할 때만 해도 이러한 재능을 보일 것이라고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다. 운동뚱은 푸드 예능 '맛있는 녀석들' 스핀오프로 시작한 웹예능으로, 음식이 아닌 운동으로 웃음을 보여주겠다는 취지 하에 제작됐다. 시작은 웃음이었지만 김민경은 복싱, 필라테스, 사격 등에 선수 못지 않은 출중한 재능을 보이며 전문가들이 탐내는 체육인으로 거듭났다. 

전설적인 권투 선수 매니 파퀴아오도 김민경에게 권투를 가르친 후 "정말 잘 배운다. 운동에 재능이 있어서 운동만 충분히 해도좋을 것"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골때녀, 김민경은 함께 땀 흘리고 응원하며 건강한 경쟁을 펼치는 순간들에 성역이 없음을 입증했다. 이들의 활약은 여성 출연자들의 활동 폭을 넓히는 주춧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